[번역] 호스팅의 미학(Art of hosting)

커뮤니티에 도움되는 글을 번역하여 공유합니다.

간단하게 번역자를 소개하자면,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으면서도 마케팅을 좋아하는 보통사람이었습니다.

특히 특유의 에너지를 뽐내는 사람들에게 몸속 깊은 곳에서 울림을 느끼기도 할 만큼, 사람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얻곤 하였고 방황하던 중 하이브아레나를 알게 되었습니다.

하이브아레나에서의 제 역할은 커뮤니티매니저였고, 듣는 것에는 자신 있었지만 대화를 이끌어 나가야할 때면 어색한 기류만 흐를 뿐이었죠. 그리고 공감을 높이기 위해 나름의 공부를 하던 중 ‘호스트의 미학’ 글을 발견하였습니다.

저와 같이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더욱 와 닿겠지만, 누구나 사무실을 활동적인 분위기로 만들 수 있는 작은 움직임을 줄 수 있을 듯합니다.

내가 속한 공간을 사람 냄새나는 재밌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으시죠?
 어렵지 않습니다 !

[Art of Hosting 호스팅의 미학] From deskmag

인터랙션과 협업이 없는 코워킹 스페이스는 책상으로만 가득 채워진 공간일 뿐입니다. 인터랙션을 하는 활기찬 분위기를 만들고 유지하도록 호스트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호스팅은 키울 수 있는 스킬이죠. 몇 가지 기술만으로도 코워킹 스페이스가 죽어있는 듯한 장소가 아닌,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살아숨쉬는 공간으로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데스크매거진은 Frauke Godat이 이야기하는 “호스팅의 미학”에 대해 설명하고, 이 테마를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워크샵을 엽니다.

bw-room

_

한 여자가 코워킹 스페이스에 처음 도착한다. 사람들은 파격적인 옷을 입고 이용가능한 자리를 살피는 그녀에게 눈길이 간다. 그녀의 휴대폰이 울리고, 갑자기 노래를 부르며 전화를 받는다. 뮤지컬처럼 전화를 받는 모습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고, 그리 많은 대화를 나누지 않는 코워커들은 새로 온 이상한 코워커에 대해 이야기한다.

전화를 받으며 노래를 불렀던 코워커는 코워킹 스페이스 안에서 작은 혼란을 가져왔다. 그런데 이는 그녀가 돈을 받고 한 것이다. 말한대로, 노래한 코워커는 일상의 질서를 뒤집으려 코워킹 스페이스 매니저가 하루 고용한 배우였다.

몇 년 전 베를린의 코워킹 스페이스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호스트가 상호작용에 대한 인식을 바꿔보고자 노력한, 흔치 않은 사례죠. 또한 이렇게 극단적인 방식을 선호하지 않는 커뮤니티 매니저들을 위해, 다른 사람들을 방해하지 않고도 인터랙션을 촉진시킬 수 있는 더 간단하고 저렴한 방법이 있습니다.

Frauke Godat은 극단적인 방법에 대해 의문을 가진 코워킹 스페이스 매니저 중 한 사람이었습니다. 요즘 그녀는 코워킹 스페이스가 아니더라도, 회사 팀이나 정부 부처 등 자신이 속한 그룹에서 더 나은 호스트가 되는 방법을 알려주는 워크샵을 진행합니다.

Frauke:

“사람들에게 자신만의 체계(mindset)에서 벗어난다는 것은 큰 도전이에요. 우린 사람들이 리더로 행동하면서도 다른 사람들을 잘 돕고 본인이 속한 그룹이 가진 것을 발견하도록 도와주죠. 그리고 집단지성을 활용할 수 있는 도구와 방법을 알려줍니다.”

Frauke는 세계적인 워크샵 운영 그룹인 Art of Hosting 네트워크의 멤버입니다. 다음 워크샵은 캐나다, 호주, 이스라엘과 독일에서 열릴 예정이죠. 특별하게 코워킹과 연관이 없더라도, 공간 매니저들과 멤버들 모두 호스팅의 미학에 대한 개념을 이해하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습니다.

dest01

가끔 반복되는 일상을 바꿔라.

Frauke:

“사람들은 코워킹 스페이스에서 매일 반복된 일상을 살고 있어요. 사람들은 계속 앉아왔던 그 자리에 오늘도 앉으려 하죠. 호스팅에 매니저의 큰 개입이 필요한 건 아니에요. 굉장히 작은 변화일 수 있죠. 예를 들어, 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화장실 내에 문구 혹은 질문을 붙이거나, 테이블과 의자의 세팅을 바꾸는 겁니다.”

Frauke는 몇 년 전 허브네트워크에 있을 당시, 호스팅의 중요성을 알게 되었습니다. The Hub는 코워킹 스페이스가 포함된 네트워킹 센터로 각 체인마다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곳이고, 호스트의 역할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허브 호스트들은 다양한 활동을 통해 멤버들을 연결시킵니다. 호스트들의 활동적인 네트워크를 허브의 차별화된 장점으로 꼽죠.

다른 코워킹 스페이스들은 개인이 자신의 사업으로 운영하고, 꼭 호스팅을 경험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코워킹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주로 온라인으로 네트워킹하는 것에 익숙한 프로그래머나 웹 기술분야에 있는 사람들이죠. 따라서 이 분들을 위해 호스팅은 자연스럽게 다가와야합니다.

“웹은 우리 체계에 혼란을 줘요. 인터랙션이 일어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서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느껴야하죠.” 공간운영자가 호스트로 되기 위해서는 몇 가지 간단한 기술과 트릭이 필요합니다.

membership_cover

호스트로서, 당신은 네트워크의 핵심이다.

세미나는 공간 운영자만 참여할 수 있는 것이 아닌 코워킹 멤버들도 마찬가지로 교훈을 얻을 수 있습니다. (*Frauke가 이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음) 코워킹 멤버로서 자신의 코워킹 스페이스가 인터랙션이 활발하지 않다면, 몇 가지 제안을 줄 수 있죠. 더욱 좋은 방법은 본인이 직접 호스트가 되는 조건으로 멤버십 가격을 할인 받는 겁니다.

하지만, 그보다 잠재적으로 좋은 혜택은 : “많은 컨택들을 얻을 수 있는 호스트의 역할에 관심있는 멤버들이 있을거에요.”

호스트가 코워킹 공간을 운영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점을 인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코워킹 멤버들을 위해 집중을 방해하는 게임을 하는 것보다 좋은 협업이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이 더욱 중요하다.


전체 흐름상 의역한 부분이 있습니다. 혹시 오번역이 되었거나,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발견하시면 알려주세요.

출처 : http://www.deskmag.com/en/how-to-be-a-good-host-165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